시민기자

Home > 시민기자

면천향교와 골정지의 여름

2019-06-10
페이지 URL : http://media.dangjin.go.kr:8080/web/detail/8202 조회수 : 84
페이스북 트위터



계절이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와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어 낮에는 여름의 맛을 느끼면서 햇빛아래 있으면 땀을 흘리게 됩니다. 초여름에 찾은 면천향교의 주변은 모내기를 마친 모습이었고 전형적인 농촌의 한가로운 풍경이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향교마당에 제일 먼저 홍살문을 볼 수 있습니다. 홍살문은 신라시대에 처음 만들어졌고 유교국가인 조선시대에 많이 만들어진 나무 건축물로 출입문의 역할을 했지만 상징성이 더 중요시 되었던 문(門)입니다. 홍살문을 설치하는 곳은 서원이나 향교에 설치하였고 능과 묘에도 설치했으며 충신, 열녀, 효자 등을 배출한 집안이나 마을에도 홍살문을 설치하도록 했습니다.





홍살문 바로 옆에 하마비(下馬碑)가 있습니다. 즉 이곳 향교에 온 사람들 중 말을 타고 이곳을 지나는 사람은 누구든지 말에서 내려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관리사가 있고 그 뒤에는 화장실이 있습니다.



충청남도기념물 제141호로 지정된 면천향교는 건립시기가 정확하지 않으나 조선시대 태조 1년인 1392년에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위하여 창건되었습니다. 1716년(숙종 42)에 대성전 서쪽 벽 등을 수리한 기록이 있습니다. 그리고 1983년 대성전을 보수했고 1985년에는 명륜당을 보수했습니다. 그리고 1986년 동재와 서재의 보수가 이루어져 오늘에 이릅니다.





태조 1년에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였고, 1966년에 대성전과 동재를 보수하였으며 현존하는 건물로는 외삼문, 내삼문, 대성전, 동재, 서재, 명륜당 등이 있습니다.




명륜당과 내삼문 그리고 대성전이 일직선으로 배치되어 있어 앞쪽에 배움터가 있고 뒤쪽에 사당이 있는 형태입니다. 정문 격인 외삼문은 솟을대문 형식입니다. 외삼문에서 시작된 담이 향교 전체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유생들이 배우는 공간인 명륜당은 팔작지붕에 정면 3칸이고 측면 2칸의 홑처마를 한 도리식 건물입니다. 다른 향교처럼 양 옆에 유생들의 기숙사인 동재(東齋)와 서재(西齋)가 있습니다.




제사를 지내는 공간인 대성전은 정면이 3칸이고 측면이 2칸입니다. 대성전 안에는 중앙에 공자, 맹자, 증자, 자사, 안자(안영) 등 중국 5성(聖)의 위패를 모셔져있고 그 양쪽에 송나라의 22현(賢)과 우리나라 18현의 위패를 모셨습니다. 해마다 음력 2월과 8월에 각각 석전(釋奠) 제향을 올립니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토지와 전적·노비 등을 지급받아 교관이 교생을 가르쳤습니다. 갑오개혁 이후 신학제 실시에 따라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봄과 가을에 석전(釋奠)을 봉행하며 초하루와 보름에 분향을 하고 있습니다.




면천향교에서 나오다 보면 연못을 만날 수 있는데 이곳이 바로 골정지입니다. 골정지 안에는 정자가 있습니다. 연암 박지원이 면천군수로 있을 때 세워졌다는 정자입니다. 일제강점기에 없어졌으나 2006년 당진시에서 복원하였습니다.




연못에 예전처럼 인공섬을 만들고 그 위에 약 33m² 크기의 초정(草亭)을 지은 후 돌다리를 놓았습니다. ‘건곤일초정(乾坤一草亭)’이란 ‘하늘과 땅 사이의 한 초정’이라는 의미인데 두보의 시구절에서 차용한 이름입니다. 여름에는 연꽃이 피어나 아름다움을 더해주고, 봄에는 벚꽃이 피어나 멋진 세상을 만들어줍니다. 면천향교를 돌아보다가 이곳에 들려 잠시 쉬면서 시간을 보내도 참 좋습니다.





면천향교

주소 : 충남 당진시 면천면 동문2길 36-7

지번 : 충남 당진시 면천면 성하리 513

당진시 SNS 바로가기

당진알림마당

더보기